살림살이뉴스라이프

국내 기업 절반, '사내 성폭행·성희롱' 관련 규정 없어


출처= ⓒGettyImagesBank 

국내 기업 절반은 사내 성폭행∙성희롱 관련 규정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부 기업의 직장 내 성폭행 사건이 사회적으로 크게 대두됐으나 실제로 여러 기업이 사내 성희롱과 피해자 보호 의무에 관심을 갖지 않고 있던 것이다.

취업포털 커리어는 인사담당자 441명에게 ‘2018년 개정법’이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우선 ‘사내 성폭행∙성희롱 문제 발생 시 어떻게 조치하나’를 묻자 응답자의 45.1%가 ‘특별한 규정이 없다’고 밝혔다. ‘해고(33.8%)’, ‘정직(14.1%)’, ‘임금 삭감(5%)’에 이어 ‘징계위원회 절차에 따른다’, ‘사건의 경중에 따라 정직 또는 해고’ 등의 의견이 있다.

‘2018년 근로기준법 개정안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나’라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66%는 ‘잘 알고 있다’고 답했다. 반대로 ‘잘 모른다’는 의견이 33.6%로 나타났다.


사내 가장 큰 이슈사항으로는 ‘최저임금 인상’이라는 의견이 58.1%로 1위를 차지한 반면, ‘실행하기 어려운 조항(최저임금 인상 제외)’은 여전히 논의 중인 ‘근로시간 단축(49.9%)’이 가장 많았다.

인사담당자 절반은 근로기준법 등의 개정이 회사에 미치는 영향을 ‘보통 정도(49%)’라고 답했다. ‘부정적’이라는 의견은 34.7%였고, ‘긍정적’으로 본 인사담당자는 16.3%에 불과했다.

내년 1월 1일부터 최저임금이 시간당 7,530원으로 인상된다. 직원 구조조정, 신입 채용 축소 등을 우려하는 기업이 많다는 기사가 쏟아지는 가운데, 향후 회사 계획을 물었다. 응답자의 61.5%는 ‘지금처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고, ‘신입사원 채용을 축소할 것’ 27.2%, ‘기존 직원을 구조조정할 것’ 8.6%, ‘잘 모르겠다’ 2.5%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