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직장인 절반, “아홉수 안 믿지만 꺼림칙”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9·19·29 등 끝에 숫자 9가 들어가는 나이에는 모든 일에 조심해야 한다는 ‘아홉수’. 직장인 절반은 아홉수 속설에 대해 믿는 것은 아니지만 꺼림칙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취업포털 커리어는 직장인 507명을 대상으로 ‘아홉수 거부감과 징크스’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49.5%가 ‘아홉수를 믿는 것은 아니지만 꺼림칙하다’고 답했다. 이어 ‘미신이므로 전혀 믿지 않는다’(24.1%), ‘잘 모르겠다 또는 생각해본 적 없다’(19.7%), ‘항상 조심하고 중요 행사는 피해야 한다’(6.7%) 등의 순이다.

‘실제로 아홉수 때 좋지 않은 일을 겪었다’고 답한 직장인은 전체의 36.5%다. 이들은 주로 ‘일이 잘 안풀렸다(60.5%)’고 답했다. ‘자주 아팠다(26%)’,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었다(10.8%)’, ‘사고를 당하거나 몸이 다쳤다(2.7%)’ 등이 있다.

‘만약 올해(2018년)가 본인에게 아홉수 해라면 어떤 상황을 피하고 싶은지’를 묻자 ‘사업’이라는 의견이 58.8%로 가장 많았다. 이밖에 ‘결혼(22.5%)’, ‘이직(9.7%)’, ‘여행(7.9%)’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