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알루미늄 냄비에 라면 끓였더니… “알루미늄 녹아 나와”

우리가 양은 냄비라 부르는 용기는 사실 알루미늄 냄비다 ⓒ 식품의약안전처 

알루미늄 냄비로 산도나 염분이 높은 음식을 만들면 알루미늄 성분이 녹아 들어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8일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연구원)에 따르면 연구원 식품분석팀은 지난해 3~12월까지 시중에 판매 중인 알루미늄 조리기구 56개를 수거, 음식물 조리 시 알루미늄 검출량을 조사했다.

그 결과, 47개의 조리기구에서 평균 23.90㎎/ℓ의 알루미늄이 녹았다. 최대 측정치는 115.21㎎/ℓ에 달했다. 나머지 9개의 조리기구는 평균 1.78㎎/ℓ, 최대 8.72㎎/ℓ였다. 표면 재질이 세라믹 등으로 코팅돼 비교적 용출량이 적었다.

연구원은 이들 용기 중 알루미늄 용출이 가장 많은 3종의 조리기구를 사용, 즉석조리 제품을 냄비에 담고 100도의 오븐에서 30분간 실험했다.

이렇게 김치찌개, 피클, 김치라면, 된장찌개, 설렁탕을 조리하자 김치찌개에서 평균 9.86㎎/㎏의 알루미늄이 검출됐다. 최대 19.10㎎/㎏이 나왔다. 이어 피클(2.86㎎/㎏), 김치라면(2.34㎎/㎏), 된장찌개(1.64㎎/㎏) 등의 순이었다.


연구원은 산도나 염분이 높을수록 식품에 녹은 알루미늄양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산도, 염분이 높지 않은 설렁탕에서는 알루미늄이 나오지 않았다.

알루미늄은 자연에 존재하는 금속 원소로 체내 흡수 시 대부분 배출된다. 그러나 체내에 계속 축적될 경우, 뇌 신경 계통에 이상을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로 유해성 논란이 제기되는 물질이다.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 식품사용 허용기준의 알루미늄 함량은 200~520㎎/㎏ 이하다.

연구원 관계자는 "실험 결과, 알루미늄 용출량이 인체에 해로운 수준은 아니었지만, 조리기구를 통해서도 알루미늄을 섭취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그러나 반복적으로 산도나 염분이 높은 식품을 장기간 알루미늄 용기로 조리할 경우, 기준치를 넘는 알루미늄이 체내도 들어갈 수 있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