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직장인 月평균 용돈 57만 7000원… 미혼·기혼 차이 ‘뚜렷’

ⓒGettyImagesBank 

직장인의 월 평균 용돈은 57만 7000원으로 나타났다.

인크루트는 지난달 20일부터 31일까지 직장인 601명을 대상으로 ‘한 달 평균 용돈’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먼저 직장인 용돈은 결혼 여부에 가장 큰 영향을 받았다. 미혼 응답자는 평균 72만 5000원을, 기혼 응답자는 43만 8000원을 사용한다고 답했다. 미혼이 기혼보다 39%p 이상 더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10년 전 조사에서는 미혼 54만 6000원, 기혼 34만 2000원이다.

성별에 따른 차이도 뚜렷했다. 남성의 경우 한 달 평균 용돈을 53만 5000원 가량 소비한다고 답한 데 반해, 여성은 62만 2000원이라고 응답해 여성이 남성보다 8만 7000원을 더 지출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10년 전엔 남녀가 각각 46만원, 43만6000원씩 지출한다고 답했다.


주요 용돈지출 항목으로는 ‘식비’가 25.2%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취미 또는 문화생활’(14.7%), ‘교통비 및 유류비’(14.6%), ‘유흥비’(12.6%), ‘의류, 화장품 등 외모관리’(12.5%) 순이었다.

특히 10년 전 지출항목 1위는 ‘유흥비(28.2%)’였으나, 당시 2순위 지출 항목으로 지목된 ‘식비’(25.7%)의 지출 비중이 현재와 큰 차이가 없음을 본다면, 직장인들이 유흥비 지출 소비하는 금액 규모가 절반 이상으로 줄었음을 알 수 있다.

마지막으로 직장인들 10명 중 6명은 용돈을 주로 신용카드 형태로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금만 사용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17.6%에 불과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