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IT

스타벅스, 샌프란시스코 매장에 '바리스타 로봇' 투입

사진=카페X 

미국 언론매체 CNBC는 스타벅스의 실험적 카페 '카페 X'에 로봇 바리스타가 등장했다고 8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사용방법은 아주 간단하다. 고객이 키오스크에 있는 터치스크린이나 카페 X 앱을 통해 주문을 하고, 제조 준비가 끝나면 로봇이 직접 커피를 만든다. 로봇은 분당 2잔, 시간당 120잔의 커피를 만들 수 있다.


로봇은 일반 스타벅스 매장과 같이 에스프레소·라테 등 다양한 메뉴 제조가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시럽 추가, 우유 종류 선택 등 다양한 옵션도 선택 가능하다.

또한 제조가 끝나면 로봇 팔이 직접 고객에게 커피를 전달하기 때문에 마치 사람이 주는 듯한 착각을 일으킨다. 이 로봇 바리스타를 발명한 헨리 후(Henry hu)는 "우리는 로봇이 완벽한 커피를 만들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따뜻하고 친절하게 보이길 원했다"라고 로봇 팔이 직접 커피를 내주는 이유를 밝혔다.

한 대당 가격이 무려 2만 5000달러(약 2700만 원)에 달하는 이 로봇 바리스타는 현재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스타벅스 카페 X에만 시범적으로 도입된 상태이다. 이에 스타벅스는 "해당 로봇은 카페 X에서만 시범적으로 운영하는 것이며, 로봇을 전 매장에 도입할 계획은 없다"라고 밝혔다.

동아닷컴 변주영 기자 realistb@donga.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