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맥주 도수 낮아지는 이유, ‘스마트폰’ 때문"

ⓒGettyImagesBank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거대 양조기업 안호이저부시와 키린홀딩스가 ‘저(低)도수 맥주’ 생산에 집중하고 있다. 인호이저부시는 4월 호주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맥주 중 하나인 코로나(Corona)의 저도수 버전을 선보였다.

최근 블룸버그는 전문가들의 분석을 인용해 ‘세계적 양조기업들은 시대적 변화를 반영해 저도수 전략을 취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거나하게 취하기 위해 술을 마시던 문화에서 ‘즐겁게 마시되 취하지 않는 것’을 중시하는 문화로 사회가 바뀌었기 때문이다. 기업들은 6도짜리 맥주를 3도 내지 4도로 낮추는 등 ‘라이트 버전’맥주를 내놓고 있다.


시장조사 전문기업 민텔(Mintel Group)소속 분석가 조니 포사이스는 저도수 맥주 출시 배경에 ‘스마트폰’이 자리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스마트폰이 젊은이들의 필수품으로 자리잡고 스마트폰을 통한 SNS이용이 활발해지면서 청년들은 ‘SNS에서 멋진 사람으로 보이는 것’에 신경을 쓰게 됐다는 것이다.

포사이스는 “친구들과 술자리에서 만취해 시뻘개진 얼굴로 사진에 찍히고 싶은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SNS애용자들은 술을 마시면서도 ‘지금 내가 어떤 모습으로 보이고 있는가’에 신경을 쓴다”고 말했다.

그는 “술 마시는 즐거움을 포기할 수 없지만 만취하고 싶지는 않은 이들이 늘고 있다. 양조기업들은 이런 시장의 요구에 반응하는 셈”이라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이예리 기자 celsetta@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