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여성 81% "일하는 엄마 '워킹맘' 선호"…이유는?

출처= ⓒGettyImagesBank 

육아와 일을 병행하기 힘든 수많은 고충에도 불구하고 실제로 여성들은 가사와 육아 그리고 직장까지 병행하는 워킹맘을 더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은 성인 여성 86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설문에서 응답자의 81%가 전업맘 보다 워킹맘을 선택하겠다고 답했다.

워킹맘을 선택하겠다는 응답은 미혼 79.8%, 기혼 81.8%로 결혼 여부에 상관없이 여성의 대다수가 워킹맘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연령별로는 20대 82.6%. 30대 77%, 40대 86.9%, 50대 79.7%, 60대 이상 71.4%로 상대적으로 미혼이 많은 20대와 자녀를 키우고 사회의 재진출을 꿈꾸는 40대의 비율이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워킹맘을 선택한 이유로는 34.7%가 ‘일을 통한 자아실현과 삶의 만족’을 1위로 꼽았다 가사와 육아만으로 나의 진정한 가치를 인정받는 경우가 드물고 육아만 하는 경우 자아실현의 욕구가 충족되기 어렵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이어 ‘가계 경제를 위해서’(33%)가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그 외 응답으로는 ‘일도 살림도 육아도 모두 잘하고 싶어서’(10.6%). ‘일 하는 모습이 아이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 같아서’(10%), ‘배우자에게 당당해질 수 있어서’(8.9%), ‘육아나 전업주부가 나랑 맞지 않을 것 같아서’(2.9%)가 있다.

결혼 여부에 따라 살펴보면 미혼의 경우 ‘일을 통한 자아실현과 삶의 만족’(45.1%)을 기혼의 경우 ‘가계 경제를 위해서’(39.1%)를 가장 많이 선택해 의견 차이를 보였다. 이외에도 미혼은 ‘일 하는 모습이 아이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 같아서’(10.6%)를 기혼은 ‘일도 살림도 육아도 모두 잘 하고 싶어서’(121%)를 각각 3위로 꼽으며 워킹맘과 육아에 대한 시각의 차이를 보이기도 했다.

반면 전업맘을 선택했던 응답자는 그 이유로 ‘직접 아이를 육아하길 원해서’(32.9%)를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 ‘가사와 육아로 인해 낮아진 자신감 때문에 사회생활을 못할 것 같아서’(24.4%), ‘극심한 취업난의 사회적 분위기 때문에’(17.1%), ‘부업 등을 통해 집에서도 간단한 돈벌이가 가능해서’(13.4%), ‘장기 미취업에 대한 불안감 때문에’(12.2%)가 있었다.

미혼의 경우 ‘직접 아이를 육아하길 원해서’(38.9%)를 이유로 가장 많이 선택한 반면 기혼의 경우 ‘가사와 육아로 인해 낮아진 자신감 때문에 사회생활을 못할 것 같아서’(30.4%)를 가장 많이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 출산, 육아의 경험이 없는 미혼의 경우 아이의 육아를 가장 우선 시 하는 경향을 보인 반면 이 모든 것을 경험하며 자신의 명함을 잃은 기혼의 경우 경력단절 후 사회로의 진출 문턱은 높고 문은 좁아 전업맘을 선택한 것으로 해석된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