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직장인 10명 중 6명 ‘월급고개’ 경험…보름 만에 ‘월급 텅장’

동아일보DB. 

직장인 10명 중 6명은 다음 급여일 전에 월급을 다 써버려서 금전적 어려움을 겪는 ‘월급고개’를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직장인 600명을 대상으로 ‘월급고개’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따.

그 결과, 전체 응답자의 65%가 다음 급여일 전에 월급은 다 써버려서 어려움을 겪는 ‘월급고개’를 경험하고 있다. 평균 소진 기간은 16일이다.

응답자의 44.4%는 대출 이자 등 빚이 많아서’(44.4%,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이유로 지목했다. 이어 ▲월세, 공과금 등 주거비 지출이 많아서(42.6%) ▲가족 부양비를 책임져야 해서(32.8%) ▲식비, 음주 등 외식비용이 많아서(32.1%) ▲보험 등 고정비용이 높아서(28.2%) ▲계획 없이 지출해서(22.1%) ▲문화생활 등 여가에 드는 비용이 많아서(19.5%) 등의 순이다.


월급고개에 허덕이는 이들은 다음 급여일까지 평균 46만 원을 더 지출했다. 기혼자는 평균 51만 원, 미혼자는 평균 35만 원을 추가 지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72.1%는 신용카드(복수응답)로 월급고개를 버틴다고 했다.

월급고개를 겪지 않는(35%) 직장인들은 ‘계획적인 소비생활’(54.3%, 복수응답)을 가장 많은 이유로 지목했다.

한편 응답자의 80.3%는 현재 월급이 한 달 생활에 부족하다고 생각했다. 이들이 바라는 적합한 월급은 평균 384만 원이지만, 실제 월 급여는 평균 270만 원으로 나타났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