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직장인 96%, 직장 권태기 겪어…입사 1년차 최고조

출처= ⓒGettyImagesBank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직장생활 권태기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직장인 74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전체 응답자 10명 중 9명 이상에 해당하는 96.2%가 ‘직장생활 권태기를 경험해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권태기를 경험해 본적이 없다’고 답한 직장인은 3.8%에 불과했다.

직장인들이 가장 처음 권태기를 느낀 시점은 ‘입사 1년차’(27.4%)가 가장 많았으며 ‘입사 3년차’(26.3%), ‘입사 2년차’(22.9%), ‘입사 5년 이후’(12.8%) 등의 순으로 3년 단위로 권태기를 느끼는 직장인이 많았다.

그렇다면 직장생활에 권태기를 느끼 이유는 무엇일까? 34.1%가 ‘반복되는 업무가 지겨워서’라고 답했으며 ‘직장 내 대인관계로 인한 스트레스 때문에’(22.3%), ‘과도한 업무량/잦은 야근 때문에’(21.2%)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직급별로 살펴봤을 때 20대, 30대 초반이 많이 포진되어 있는 ‘사원-대리’의 경우 ‘반복되는 업무가 지겨워서’을 1위로 꼽아 업무에 대한 흥미도 감소가 권태를 느끼는 가장 큰 이유가 된 반면, ‘과장-부장’의 경우 ‘직장 내 대인관계로 인한 스트레스’을 가장 큰 이유로 꼽으며 차이를 보였다.

직장생활 권태기 증상을 묻는 질문에는 ‘모든 일에 무기력해진다’는 직장인이 31%로 가장 많았다. 이외에도 ‘출근할 생각만 하면 마음이 무거워진다’(27.4%), ‘업무를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보다 빨리 끝내고 싶다는 생각만 든다’(13.7%), ‘감정기복이 심해진다’(9.5%), ‘업무 집중력이 지나치게 떨어진다’(9.2%) 등의 의견도 있다.


권태기에 대한 해결방법으로 ‘친구, 지인과 대화를 나누며 스트레스를 풀었다’는 응답이 33.8%로 가장 많았다.

권태기를 경험하며 직장인 10명 중 9명은 퇴사/이직의 충동을 느낀 것으로 조사됐다. 권태기로 인해 52.8%가 ‘퇴사/이직 충동을 가끔씩 느낀다’고 답했으며 ‘퇴사/이직 충동을 자주 느낀다’고 답한 직장인도 36.3%에 달했다.

권태기로 인해 ‘실제로 퇴사/이직을 했다’(7.3%)고 답한 응답자에게 퇴사/이직이 권태기 극복에 도움이 되었냐고 묻자 69.2%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