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IT

애플, 아이폰11 시리즈 공개…'가성비' 승부수 띄웠다

아이폰11과 아이폰11프로. 애플 제공 

아이폰11 시리즈가 공개돼 주목받고 있다.

애플은 지난 10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스티브잡스극장에서 신형 아이폰11과 아이폰11 프로, 아이폰11 프로 맥스를 공개했다.

우선 아이폰11은 15.49㎝(6.1인치) 레티나 HD디스플레이에 1200만 화소 후면 듀얼 카메라를 탑재했다. 초당 최대 60프레임의 4K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트루뎁스 카메라를 통해 고화질 슬로우모션 촬영도 가능하다.

아이폰11프로는 14.73㎝(5.8인치) 슈퍼레티나 XDR디스플레이가 장착됐으며 1200만 화소 트리플 카메라가 장착됐다. 야간모드를 지원하는 울트라와이드, 와이드, 망원 렌즈가 탑재된 것이 특징이다.

아이폰11프로맥스는 16.51㎝(6.5인치) 크기 슈퍼레티나 XDR디스플레이에 '프로' 버전과 동일한 트리플 카메라가 탑재됐다. 대신 아이폰 사상 가장 긴 최대 20시간에 달하는 배터리를 장착한 것이 강점이다.


아이폰11 시리즈는 모두 LTE 버전이다. 삼성과 LG가 북미 시장에서  LTE 버전과 5G 버전으로 모두 출시한 상황에서 비교적 약점으로 평가되고 있다.

하지만 '가성비'로 승부수를 띄웠다. 아이폰11 64GB 모델은 699달러(약 83만원)부터 시작된다.

한편 아이폰11 색상은 퍼플, 옐로, 그린, 블랙, 화이트에 통신사 주문형 레드가 포함된다. 아이폰11 프로와 프로맥스는 미드나이트그린, 실버, 스페이스그레이, 골드 4가지 색상을 지원한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