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뉴스논쟁거리

“법과 제도 안에서 심사”…정우성의 난민 발언, 어떤가요?


배우 정우성이 난민에 관한 소신 발언으로 연일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정우성은 5일 방송된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난민은 우리에게 먼 나라 이야기다. 그래서 대한민국에서 난민에 대해 반감을 가진 국민들을 충분히 이해한다. 우리도 힘든 사회에 다가온 난민이니까"라고 말했고요.  
 
이어 "우리의 어려움부터 해결해야 한다는 생각들이 있더라. 우리가 우선시 돼야 한다는 바람이 있다. 충분히 이해한다"며 국민의 반감을 공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정우성은 "대한민국은 법과 제도가 마련돼 있다. 그 법과 제도 안에서 그들을 심사하면 된다. 국제사회 하에 난민협약에 들어 있다. 우리 입장에서 받자 말자의 이슈는 아니다. 국제사회와의 약속을 지키면서 국내 사회의 불신과 우려를 동시에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는데요.

그는 앞서도 지난달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주 예맨 난민신청자와 관련 유엔난민기구의 입장문을 게재한 바 있습니다.

당시에도 많은 네티즌의 비난을 감수해야만 했습니다. 그런데 다시 한 번 난민 문제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 전환을 부탁한 것이죠.

네티즌들의 의견은 분분합니다. 한 네티즌은 “너무 순진하고 단순한 발상이다. 개인적으로 느낀 건 난민이라는 주제가 아니라 이슬람이라는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해 많은 공감을 얻었고요.

이어 “정우성은 소신 발언만 하면 끝이다. 그러나 그 난민을 보살피는건 공무원들과 경찰관 그리고 많은 사람의 노력과 돈이 들어간다. 정우성은 강남에서 난민과 마주할일도 없다. 그러나 일반 서민들은 그들과 마주칠 때도 많고 그들에게 직접적인 범죄의 피해자가 될 수 있다”고 설명한 네티즌도 있습니다.


그럼에도 일부에서는 “유엔난민기구의 친선대사로서 충분히 할 수 있는 발언 아니냐”고 옹호하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정우성은 현재 전 세계에 11명 뿐인 유엔난민기구의 친선대사로 활동하며 꾸준한 홍보와 기부활동에 앞장서고 있는데요.

정우성의 소신 발언,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 정우성의 소신 발언에 공감한다면 보라색 버튼을, 국민들을 생각하지 않은 너무나도 단순한 발상이라면 분홍색 버튼을 눌러주세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