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뉴스논쟁거리

“폭식 조장한다”…먹방 규제, 어떻게 생각하나요?


정부가 폭식을 조장하는 ‘먹는 방송’, 일명 ‘먹방’을 규제하겠다고 나섰습니다.

보건복지부는 24일 권덕철 차관 주재로 ‘국민건강증진정책심의위원회’를 개최해 교육부 등 관계부처(9개 부·처·청) 합동으로 마련한 ‘국가 비만관리 종합대책’(2018~2022)을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복지부는 ‘국가 비만 관리 종합 대책’을 통해 2022년 41.5%까지 증가할 것으로 추정되는 비만율을 2016년 34.8% 수준으로 유지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올바른 식습관 형성을 위한 교육 강화 및 건강한 식품 소비 유도 ▲신체활동 활성화 및 건강 친화적 환경조성 ▲고도비만자 적극 치료 및 비만관리 지원 강화 ▲대국민 인식 개선 및 과학적 기반 구축 등 4개 전략을 추진한다는데요.


논란은 이 중 건강한 식품선택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음주행태 개선을 위한 음주 가이드라인, 폭식조장 미디어(TV, 인터넷방송 등)·광고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개발하고 모니터링 체계도 구축한다는 대목입니다.

'먹방'이 폭식을 조장한다는 이유로 규제하겠다는 말입니다.

네티즌들의 의견은 분분합니다. 대다수의 네티즌은 “여기가 공산당이냐”, “비도덕적 비인간적 콘텐츠도 아닌데 무슨 상관이냐”, “BJ가 많이 먹는다고 우리도 그렇게 먹냐” 등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 많고요.


반면 “먹방 보고 있으면 안 먹던 거도 먹는 게 사실이다”, “먹방이 야식을 당기게 하지”, “식문화에 악영향. 비만을 미화하는 느낌이었다” 등 찬성하는 댓글도 있습니다.    

한 네티즌은 “이러다가 조만간 해외여행 많이 간다고 해외여행 소개 프로그램도 규제할 듯”이라고 비꼬기도 했는데요.

여러분들은 먹방 규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 폭식을 조장하는 먹방을 규제하는 것에 찬성한다면 보라색 버튼을, 탁상공론이라고 생각하면 분홍색 버튼을 눌러주세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