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북아메리카

아빠와 성관계 맺은 딸, 결혼 계획 밝히며 한다는 얘기가… “헐!”


10대 소녀가 친아빠와 결혼한다는 소식이 전해져 전 세계적으로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애를 낳을 계획까지 밝혀 충격을 주고 있다.

뉴욕매거진은 18세 여성과 인터뷰를 하면서 그 내용을 고스란히 전했다.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18세 여성은 4살 때 부모의 이혼으로 아빠와 헤어져 살게 됐다. 이후 12년이 지난 16세 때 아빠로부터 페이스북을 통해 메시지를 받고 재회했다.

그런데 아빠와 딸은 1주일 동안 함께 지내며 성관계까지 맺은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었다.

그렇게 2년 동안 아빠와 교제(?)하면서 곧 결혼할 예정이라고 한다. 그리고 최근 아이도 가질 계획을 밝히면서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아울러 뉴욕매거진에 따르면 이들은 뉴저지주로 이사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유는 뉴저지주가 근친 결혼에 관대하기 때문이다.

또한 놀라운 것은 아빠의 다른 가족들은 이러한 사실을 알고 있지만 정작 엄마는 아직 모른다는 것이다.

뉴욕매거진의 이같은 소식을 여러 외신이 전하면서 전 세계에 광범위하게 퍼졌다.

18세의 철없는 여성은 “아빠와 함께 있으면 다른 남자에게서 느껴본 적이 없는 평안함을 느낀다”면서 부녀이전에 연인임을 강조했다고 한다.

이들에게 큰 문제는 곧 불어닥칠 것으로 보인다.

18세의 여성이 엄마와 함께 자라 살고 있으며 곧 엄마에게 ‘통보’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그러면서 이 여성은 “엄마가 원하면 아이를 낳고 보여주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해외 네티즌들은 “세상에 아무리 그래도 부녀지간의 천륜을 어떻게 어길 수 있는 것이냐”면서 “아이가 엉뚱한 생각을 가지면 아빠가 바로 잡아줘야지 도무지 이해가 안된다”고 나무랐다.

아울러 “아빠라는 사람을 딸로 부터 격리 조치시켜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는 네티즌들이 상당히 많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트러스트 http://www.facebook.com/DKBnews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