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대전 여고생 자살, 마지막 엘리베이터 모습까지… 일파만파!

4층을 누르고 뒤돌아 있던 여고생이 다시 14층 버튼을 누르는 모습(사진 오른쪽)
 

지난 3일 스스로 목숨을 끊은 대전의 한 여고생 사건이 인터넷상에서 재점화되고 있다. 유족들이 여고생의 억울한 사연을 올리면서 사건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아울러 이 여고생이 아파트 14층에서 투신하기 직전에 탔던 엘리베이터의 모습도 CCTV 영상으로 공개하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여고생의 친척 오빠라고 밝힌 A 씨는 ‘대전 D여고 자살사건에 대해 아시나요’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이 글에 따르면 자살한 여고생이 친구들 사이에서 따돌림을 당했고 이러한 사실을 교사에게 알리면서 도움을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고 한다.

교사는 “너희들의 문제는 너희들끼리 풀어야지 내가 개입할 문제는 아닌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A 씨는 학우들의 따돌림과 교사의 무관심이 자살을 부추겼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동생을 따돌렸던 학생들의 진술서와 통화내역 등 증거물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유족들에 따르면 왕따를 시켰던 친구들이 “죽어”라고 말하자 “좋아 내가 죽어줄께”라고 답했고, 이에 친구들은 또 “니가 죽을 수나 있을까”라는 대화가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들이 공개한 CCTV 영상에는 4층 버튼을 누르고 무언가 고민하는 듯 한바퀴를 돌더니 이내 14층 버튼을 재차 누르는 모습과 함께 거울을 보며 서 있다가 4층에서 문이 열리자 닫힘 버튼을 누른 후 14층에서 내린 모습이 담겨져 있다. 이 CCTV 영상은 여고생의 마지막 모습이 됐다.

이런 사건과 영상을 접한 국내 네티즌들은 “이것은 자살이 아니라 엄연한 살인이다”고 분개했다.

다수의 네티즌들은 “아무리 사회가 개인주의적으로 바뀌고 남에게 신경을 안쓴다고 하지만 교내 왕따 문제를 어떻게 교사가 모른 척 할 수 있느냐”면서 “사회적 문제를 지도하고 풀어주지는 못할 망정 지도를 하지 못했다면 엄중한 처벌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 네티즌은 “이번 사건이 고위층 자녀의 자살이었다면 단순히 왕따 문제를 사회적 문제라고 치부하고 그냥 넘어갔을까”라고 비판해 공감을 얻어내기도 했다.

트위터 상에서도 이번 ‘대전 여고생 자살’ 사건은 큰 화두가 됐다. 다수의 트위터리안들도 화를 참지 못하면서 격한 발언까지 서슴치 않고 있다.


“명백하게 수사하고 철저히 조사해 그냥 넘어가서는 안된다. 단순 자살이 아니라 분명한 타살이다”고 말하는 네티즌들이 많다.

한편 극단적인 선택을 내릴 수 밖에 없었던 피해 여고생은 지난 3일 자신이 살고 있는 아파트 출입구 지붕에서 숨진 채 발견됐으며 뛰어내린 것으로 보이는 14층에서는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는 메모와 가방, 신발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동영상=대전 여고생 자살 직전 엘리베이터 CCTV영상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김동석 기자 @kimgiza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