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대사관 앞 모인 시민단체들…“아베 총리 사죄해야”
더보기

日대사관 앞 모인 시민단체들…“아베 총리 사죄해야”

뉴스1입력 2019-07-20 19:59수정 2019-07-20 19: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아베정부 규탄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경제 보복 조치를 규탄하며 일제 전범기인 ‘욱일승천기’를 찢고 있다. 2019.7.20/뉴스1 © News1

100여개 시민단체들이 옛 일본대사관 앞에 모여 일본의 경제보복에 항의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아베 총리가 경제보복을 철회하고 과거 한국 노동자들에 대한 강제징용도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YMCA전국연맹, 한국진보연대, 정의기억연대, 민주노총 등 100여개 시민단체들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수송동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경제보복 평화위협 아베 규탄 촛불’행사을 개최하고 이 같이 밝혔다.

이들은 “아베 정권은 과거사에 대한 사죄와 반성을 거부하고, 일제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무역보복으로 답했다”며 “군국주의를 이용하려고 하는 아베의 총리의 시도를 도저히 용서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발언대에 올라온 대학생 김수정씨는 “현재 전범기업과 일본대사관 앞에서 1인시위 진행하고 있는데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눈물흘리지 않도록 대학생들이 함께 하겠다”며 “일본은 일본을 위해서라도 정권을 교체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민웅 경희대 미래문명원 교수는 “범죄를 저지른 사람은 벌을 받아야하고 손해를 끼치면 배상을 해야한다”며 “하지만 일본은 자신들이 역사 속에서 저지른 범죄를 인정하지 않고 여전히 우기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일본의 경제침략을 규탄하면서 한미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10억엔 반환을 통한 위안부합의 파기 확정 등을 촉구했다. 행사를 마친 후에는 일본 욱일기를 찢는 퍼포먼스도 진행됐다.

자유발언을 신청한 김종훈 민중당 의원은 “일본의 행동은 ‘경제보복’이 아닌 ‘경제침략’”이라며 “우리가 일본에게 잘못을 해서 보복을 당하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상황이 이런데 국회는 일본의 횡포에 대한 국회 결의안도 통과시키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여러모로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