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링크, 금융당국 요구에도 펀드 운용자료 국회제출 거부
더보기

코링크, 금융당국 요구에도 펀드 운용자료 국회제출 거부

장윤정 기자 , 이건혁 기자 , 조은아 기자 입력 2019-08-22 03:00수정 2019-08-22 09: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꼬리 무는 조국 의혹]코링크 ‘블루펀드’ 둘러싼 의문 증폭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과 두 자녀가 투자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블루코어밸류업1호’(블루펀드)를 둘러싼 의혹이 갈수록 증폭되고 있다. “투자에 법적인 문제가 없다”는 조 후보자 측의 해명이 사실과 다를 수도 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정황이 계속 늘고 있다.

① 당국 압박에도 자료 제공 동의 안 하는 코링크


코링크PE 측은 투자 종목과 운용 명세에 대한 국회 자료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코링크가 금감원에 낸 블루펀드 투자 명세를 국회에 제출하려면 코링크의 동의가 필요하다. 그래서 코링크에 자료 제공에 동의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이를 계속 거부하고 있다”고 했다. 펀드의 투자처가 낱낱이 밝혀질 경우 미공개 정보 이용이나 이해 상충 등의 추가 의혹이 나올 수 있기 때문 아니냐는 추측도 나온다.

② 처남까지 동원해 ‘가족펀드’ 만들었나


21일 정점식 자유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조 후보자 부인은 지난해 초 남동생과 연 4%의 이율로 3억 원을 빌려주는 금전 소비대차 계약을 맺었다. 이때 입출금 표시 내용에 ‘KoLiEq’라는 메모를 했는데, 정 의원은 이 표시가 코링크PE를 뜻한다고 의심하고 있다. 그는 “사모펀드 관련 자금이 남동생에게 갔거나, 부인이 남동생 명의를 빌려 3억 원을 투자했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블루펀드에 실제로 투자된 약 14억 원이 사실상 모두 조 후보자 측 자금일 수 있다는 것이다. 블루펀드에는 조 후보자 부인과 자녀 명의로 10억5000만 원이 들어갔다. 3억 원은 사모펀드 최소 투자금액과도 일치한다. 인사청문회준비단 측은 “당사자(조 후보자 부인의 남동생)가 아니어서 오늘(21일)은 확인이 어려울 것 같다”고 했다.

관련기사

③ 코링크에 6000억 원 투자 약속 中 회사의 자본금은 99억 원

2016년 4월 설립된 코링크는 같은 달 중국의 한 기업으로부터 60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대대적으로 홍보했다. 서울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투자를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식도 열었다. 하지만 투자를 약속한 중국 장쑤성 화췬과학기술발전유한공사는 그로부터 2년 전인 2014년 3월 설립됐고 자본금이 99억 원 남짓한 회사였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이 회사가 6000억 원의 투자를 집행할 능력이 있는지 의문이라는 말이 나온다. 직접투자가 아니라 다른 곳에서 자금을 조달해 투자할 능력이 있었는지도 불투명하다. 투자하겠다는 돈이 실제로는 집행되지 않아서다.

④ 野 “블루펀드는 조국 가족을 위한 OEM 펀드”

블루펀드가 조 후보자의 증여세 탈루를 위한 것 아니냐는 주장도 끊이지 않는다. 김종석 한국당 의원은 “블루펀드의 정관 및 관련 법령을 분석한 결과 애초부터 증여세 탈루를 위해 만들어진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펀드라는 정황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정관에 따르면 투자자가 출자금 납입 의무를 이행하지 않으면 약정금의 15%를 지연 이자로 내야 하고, 이는 다른 투자자에게 귀속된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의 부인이 납입 의무를 이행하지 않으면 이 돈을 자녀들에게 증여세 없이 물려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조 후보자 측은 “페널티(지연 이자)가 부여되는 출자금은 출자약정금액이 아니라 운용사가 요구하는 ‘출자요청금액’이다. 운용사로부터 추가 출자 요청이 없어 후보자의 배우자는 출자 이행 의무가 면제됐다”고 해명했다.

⑤ 펀드 규모 고의로 부풀렸나

블루펀드 운용사 코링크가 금융당국에 펀드 설정액을 허위 보고했을 가능성도 있다. 코링크는 금감원에 펀드의 설정액을 100억1100만 원으로 보고했다. 이 100억 원에는 조 후보자 가족이 출자 약정한 74억5500만 원이 포함돼 있다. 그러나 코링크는 “조 후보자 가족이 최대 가용금액은 10억 원 전후라고 사전 통보했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 가족이 처음부터 10억5000만 원 외에 돈을 낼 생각이 없었다면 나머지 64억500만 원은 애초에 사용할 수 없는 돈인 셈이다. 사모펀드 업계 관계자는 “운용사가 투자자들을 만나면서 ‘100억 원짜리 펀드가 있으니 투자하라’고 다녔을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금감원도 “의도적으로 설정액을 부풀렸다면 이는 자본시장법 위반 사항”이라고 지적했다.

장윤정 yunjung@donga.com·이건혁·조은아 기자

#조국#법무부 장관#블루펀드#코링크pe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