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속보] 대한의학회 “조국 딸 제1저자 등록 합당한지 의심스럽다”
더보기

[속보] 대한의학회 “조국 딸 제1저자 등록 합당한지 의심스럽다”

뉴스1입력 2019-08-22 15:15수정 2019-08-22 15: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뉴스1 © News1

대한의학회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28)씨가 고등학교 재학 중 의학논문 제1저자로 등록한 논란에 대해 “그 기준에 합당한지 의심스럽다”는 입장을 22일 발표했다. 조씨가 연구에 참여한 시기, 논문 작성에 기여도가 가장 높은 사람이 제1저자가 된다는 현행 가이드라인을 고려한 판단이다.

의학회는 그러나 조씨가 의학논문 제1저자로 등록한 것이 적절한지를 평가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현재 고등학생이자 인턴 신분인 조씨가 의학논문 1저자로 등록된 것을 두고 대학 입시를 위한 특혜라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의학회는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이번 일에 대해 단국대학교 당국과 책임저자, 모든 공동저자들이 빠른 시일 내에 사실을 밝혀 더는 논란이 없도록 해줄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고 밝혔다.

이어 “실제 이 연구가 진행된 시기와 제1저자가 연구에 참여한 시기를 고려하면 (조모씨가) 제1저자로 등재된 게 저자 기준에 합당한 지 의심스럽다”며 “통상 저자의 순서 결정은 모든 저자들이 동의해 책임저자가 최종 결정하며, 그 원칙을 어떻게 적용했는지 살펴야 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대한의학회는 “이 논문은 투고, 심사, 게재에 이르는 모든 단계를 원칙대로 수행해 문제될 것이 없다고 판단한다”며 “투고 당시 저자 순위는 교신저자(책임저자)의 윤리와 합리적인 판단을 신뢰하는 상례에 비추어 볼 때 적절성 여부를 평가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대한의학회는 “앞으로 연구윤리에 관한 규정을 강화해 이번과 같은 사태가 재발되는 않도록 방지하겠다”며 “고등학생들의 연구 참여는 권장할 사항이지만, 부당하게 논문 저자로 등록하고, 대학입시로 연결되는 부적합한 행위를 방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선진국처럼 연구에 참여한 고등학생들에게 공헌자 또는 감사의 글에 이름과 참여 내용을 명시하는 방법을 권고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