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원산불 100일’ 고통 여전·보상 지연…주민들 한전 원정 집회
더보기

‘강원산불 100일’ 고통 여전·보상 지연…주민들 한전 원정 집회

뉴시스입력 2019-07-11 14:43수정 2019-07-11 14: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1일 속초·고성 주민 100여명 한전 나주 본사 찾아 보상 촉구
주민들 "지원금·국민성금 한 푼 못 받고, 생수 한 병도 못 받았다" 정부 질타

화마가 강원도 동해안 일대를 잿더미로 만든 지 3개월이 지났지만 피해지역 주민들의 고통과 아픔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원 산불이 발생한지 100일을 맞은 11일 속초·고성 산불피해자 비상대책위원회에 속한 주민 100여명은 이날 오후 1시 전남 나주혁신도시 한국전력 본사 앞 광장에서 ‘조속한 피해 복구와 보상’을 요구하는 원정 집회를 열었다.

이들 주민들은 대부분 자영업자 내지는 소상공인들로 현지에서 오전 5시에 출발해 6시간이 넘는 먼 거리를 전세버스를 타고 달린 끝에 나주에 도착했다.

비대위는 “한전 소유의 전봇대에서 시작된 산불로 속초·고성지역은 수 천억원 이상의 재산 피해가 나고, 2000여명이 넘는 이재민이 발생했지만 정부 대책은 거북이 걸음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이들은 “처음 한 달은 정부에 대한 믿음으로 견뎌왔지만 이제 그 믿음이 절망을 넘어 분노로 치닫고 있다”며 “정부는 피해주민들을 더 이상 기만하지 말라”고 성토했다.


장일기 비대위 위원장은 “지원금은 고사하고 생수 한 병도 못 받는 불합리한 행정 처리로 정부가 이재민들을 두 번 죽이고 있다”며 “국민들이 성금을 낼 때 누구는 주고, 누구는 주지 말라고 정했냐”고 따졌다.

장 위원장은 이어 “연로한 어르신이 아픈 몸을 이끌고 찾아와서 ‘저는 아무 혜택도 못 받고 있어요’라고 하소연 한 적이 있다”며 “공무원들이 일처리를 제대로 했다면 이 같은 일이 벌어지겠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집회에 참석한 소상공인들은 조속한 보상이 이뤄져 컨테이너가 아닌 정든 집으로, 삶의 현장으로 하루 빨리 돌아 갈 수 있길 간절히 염원했다.

이들은 화재의 단초를 제공한 한전에 대해 책임 있는 자세 전환을 촉구했다.

비대위는 “거대 공기업이 잘못을 해놓고 되레 피해주민들에게 자신들이 제시한 보상 방식만 따르라고 하는 것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해자가 보상규정을 정해 놓고 피해자에게 따라 오라는 것은 어느 나라 법”이냐고 하소연 했다.

특별재난지역 선포로 투입된 긴급복구비 1835억원의 쓰임새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비대위는 “피해주민들은 긴급복구비가 지원된다고 해서 희망에 부풀었는데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대부분 산림과 공공시설물 복구비였고, 피해주민의 주택과 자영업자들의 사업장 복구에는 한 푼도 쓸 수 없는 돈 들이었다”고 허탈해 했다.

이날 집회를 마친 비대위 집행부는 한전 본사로 자리를 옮겨 영업처 관계자들과 향후 보상절차 등을 논의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전의 적극적인 보상절차 협의는 ‘경찰수사 결과’에 달려 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실제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의 한 주유소 맞은편에 설치된 한전 관리·소유의 전봇대에서 튄 불꽃이 산불로 이어졌다고 결론이 날 경우 한전은 천문학적인 보상 책임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나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