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학벌에 직장까지 따지는 ‘소개팅 앱’… “믿을 만해 VS 씁쓸”

스카이피플 가입 자격.  

모바일을 통해 이성을 만날 수 있는 소개팅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이 인기죠. 사는 지역과 나이, 키, 직업 등 구체적인 조건을 입력하면 자신이 원하는 이성 회원을 쉽게 매칭받을 수 있기 때문인데요.

학벌에 직장까지 인증하며 가입하는 소개팅 앱이 새삼 네티즌들의 이목을 끌고 있습니다.

최근 인터넷상에서 화제가 된 소셜데이팅 앱 ‘스카이피플’. 학벌을 기준으로 이성간 연결을 주선하는 것입니다.

남녀의 가입 조건에도 차이가 있습니다.
남성 회원은 서울대와 고려대, 연세대, 포스텍 카이스트, 서강대, 성균관대, 한양대 등 명문대에 재학 혹은 졸업자 한하고요.

대기업과 공기업, 외국계 기업, 언론사 또는 전문직에 재직 중인 20~43세 남성만 가입을 받고 있습니다. 이때 확실한 인증을 위해 명함은 필수라고 합니다.

이에 반해 여성은 덜 까다로운 편입니다. 프로필을 입력한 직장인 또는 프리랜서, 취준생은 누구나 가입 가능하고요. 학교나 전공 입력 후 가입이 승인된 20~39세 대학생 및 대학원생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앱 ‘메이저’의 회사 인증.  

대기업, 전문직 등에 초점을 둔 앱 ‘메이저’의 경우에는 국내 주요 기업에 다니는 직원과 공무원 등만 이용할 수 있는데요. 그야말로 ‘메이저’ 기업의 직원만 가입할 수 있는 것입니다.

직원 인증 방식은 간단합니다. 자신의 회사를 선택한 뒤 공식 이메일 계정으로 인증번호가 전송되면 이를 입력하는 절차를 거치게 됩니다.

이러한 앱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은 다양합니다.
▲결혼정보회사랑 비슷한 것 아니냐
▲오히려 인증을 해야 하니까 믿을 만하다
▲비슷한 조건끼리 만나는 것에 대해 나쁘게 볼 필요는 없는 듯
▲소개팅이 아닌 맞선으로 생각하면 괜찮은 것 같다 등 긍정적인 의견도 있고요.


“비슷한 계급끼리의 만남을 부추기는 것 같다”, “이런 곳에 가입 안 되면 자괴감 드는 사람 많을 듯” 등 씁쓸하다는 반응도 있습니다.

그러자 한 네티즌은 “물론 학벌과 직업으로 차별을 두는 것은 씁쓸하지만, 온라인이 아닌 오프라인에서도 대다수가 조건을 따지지 않느냐”고 지적했는데요.

논란을 알고있는 듯 스카이피플 페이지에는 “가입 신청 자격에 상당한 비판과 비난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면서도 “개설 취지와 성비 문제 등을 고려해 추후 조정해나가겠다”고 설명돼 있습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