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울타리, 괜히 있나”… 예정화, ‘잘못된 인증샷’으로 뭇매


방송인 예정화가 SNS 사진으로 뭇매를 맞고 있다.

예정화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전주 경기전의 매화나무 앞에서 포즈를 취한 예정화의 모습이 담겨 있다.


그런데 문제가 된 것은 울타리 안에 들어가서 찍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그의 손에는 꺾인 것으로 보이는 매화 가지가 들려있다. 수명이 약 100년으로 추정되는 해당 매화는 용처럼 생겼다는 이유로 ‘와룡매’로 불린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인증샷이 뭐길래 그 안에까지 들어가냐”, “울타리가 괜히 있나”, “하지말라는 행동은 하지맙시다” 등 크게 비난했다.  

이후 예정화 소속사 측은 “화보 촬영차 방문한 전주에서 찍은 사진으로, 해당 매화 가지는 촬영용 모형 소품이다”고 해명했지만, 비난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한편 예정화는 논란이 거세지자 문제의 게시물을 삭제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