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땅콩회항’ 박창진 전 사무장 근황… “신입 업무 맡아”

출처= KBS 캡처 

‘땅콩회항 사건’ 박창진 전 사무장의 근황이 공개됐다.

박 전 사무장은 지난 13일 KBS와의 인터뷰를 통해 회사에 복직했지만 현재 신입 사원이 맡는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자신의 담당 업무에 관해 “주로 이코노미에서 승객 대응하는 일을 한다. 좌석, 화장실을 청소하고 현장 일을 한다”고 말했다.

복직했을 당시 그는 팀장급인 사무장이 아닌 일반 승무원으로 발령받았다. 사측은 박 전 사무장에게 “(1년 이상 휴직했으니) 모든 승무원 자격을 갱신하라”고 요구했다. 사무장 직책을 맡기 위해 모든 자격시험을 다시 통과해야 하는 것이다.


하지만 그는 번번이 시험에서 탈락했다. 사무장 자격시험 중 하나인 사내 영어 방송 시험(방송자격 A)에 다섯 차례 응시했지만 결과는 모두 불합격이었다. 앞서 그는 2013년에 해당 시험 윗단계 시험(영 WT3)도 통과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그는 “L과 R 발음이 안 된다는 식으로 계속 페일(탈락)시키고 있다. 그러면 과거엔 그것도 안 되는데 팀장 자리를 준 것인가”라며 “20년 동안 영어 능력을 최상위로 유지해서 사무장을 하고 있었는데 제가 볼 땐 핑곗거리 같다”고 토로했다.

땅콩회항 사건 당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아버지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박 전 사무장의) 근무에 어떠한 불이익도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한 것과는 사뭇 다른 상황이다.

한편 박창진 전 사무장은 회사를 스스로 그만두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의지를 보였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이유진 기자 yoojin_lee@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