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이제 내가 뛰어도 되지 않을까”… 모로코전에 대한 ‘웃픈’ 반응

신태용 감독.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한국 축구대표팀이 모로코와의 평가전에서 참패했다.

신태용호는 지난 10일(한국시각) 스위스 빌/비엔의 티쏘 아레나에서 열린 모로코와의 평가전에서 1-3으로 패했다.

이날 대표팀은 경기 시작 7분만에 골을 허용했다. 이어 또다시 3분 만에 추가골을 내주는 등 실망스러운 경기력을 보여줬다.

이로써 한국은 지난 7일 러시아에 2-4로 패한 데 이어 유럽 평가전 두 경기에서 모두 패했다.

신태용 감독은 모로코전이 끝난 이후 “스코어도 지고, 경기 내용도 졌다. 참패를 인정한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들의 몸이 이정도로 무겁고 경기력이 떨어지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면서 “선수들의 경기력이 그렇게 떨어질지 몰랐다”고 덧붙였다.

네티즌들 반응. 

특히나 이날 모로코는 최정예 멤버가 아닌 ‘2군’으로 한국을 상대했다.

가슴 아픈 결과에 네티즌들의 ‘웃픈’ 반응이 이어졌다.
“모로코는 새로운 선수 실험, 우리는 국민의 인내심 실험”, “아시아의 맹주는 무슨~ 아시아의 맹구다”, “슈틸리케 감독이 옳았다. 꽃이 진 후에야 봄이었음을 알았습니다” 등 비꼬았다.


“선수 경기력에 놀랐다고? 우린 그것도 몰랐던 감독 코치에 더 놀랐다”고 지적한 댓글은 큰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마지막으로 한 네티즌은 “가끔 댓글들 보면 '답답하면 니들이 뛰던지'라는 댓들들이 보이던데.. 지금쯤이면 진짜 내가 뛰어도 괜찮지 않을까?”라고 말해 씁쓸함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안정환 해설위원은 “한국이 가장 못하는 나라라는 걸 확실히 인식하고 있어야해요”, “제가 히딩크라도 안 옵니다” 등 신랄하게 비판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