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PC방 사장에 학대당한 고양이… “갈비뼈, 이빨 부러져”

출처= 페이스북 ‘동물권단체 케어 / care’ 영상 캡처 

고양이를 무차별적으로 때린 PC방 사장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분을 산 이후 학대당한 고양이의 상태가 전해졌다.

문제가 된 영상에는 한 남성이 고양이의 목덜미를 잡고 수차례 바닥에 내리치고 슬리퍼로 폭행하는 등 잔인한 장면이 담겨 있어 보는 이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이와 관련해 동물권단체 케어는 지난 7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8개월 된 어린 고양이가 상습적으로 구타를 당한 사건이 발생해 긴급 구출했다”고 알렸다.

지난 10일에는 “고양이는 갈비뼈와 이빨이 부러지고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가 심각하다”며 건강 상태를 알리기도 했다.

케어에 따르면 학대 사건은 PC방 아르바이트생의 제보로 알려졌다. PC방 사장이 고양이를 학대하는 장면을 목격한 아르바이트생은 영상을 촬영한 다음 경찰에 신고했다.


하지만 경찰은 상해 흔적이 없다는 이유로 돌아갔고 아르바이트생은 언론사에 제보했다고 한다. 이후 언론사를 통해 동물 학대 사건을 접한 케어는 직접 구출에 나섰다.

고양경찰서는 지난 8일 “피의자에 대한 조사를 완료했다. 동물보호법 위반으로 엄중하게 사법처리하고 피의자를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동물보호법은 정당한 사유 없이 살아있는 동물에 신체적 고통 또는 스트레스를 주거나 굶기는 등 학대하면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 벌금형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이유진 기자 yoojin_lee@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