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군대 기다려 준 여친, 부담”… 말년병장의 속마음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2년 가까운 군생활을 기다려 준 여자친구가 부담스럽게 느껴진다는 한 말년 병장의 글이 이목을 끌었다.

페이스북 페이지 ‘전국 대학생 대나무숲’에는 지난 8일 전역을 한 달 남겨둔 군인이라고 밝힌 한 남성이 글을 올렸다.

그는 “입대 때부터 변함없이 한 눈 팔지 않고 기다려 준 여자친구가 있다. 선물과 편지도 자주 보내 줘서 군 생활에 큰 위로가 됐고 나도 휴가 나갈 때마다 여자친구를 위해 거의 모든 시간을 썼다”고 말문을 열었다.

오래 떨어져 지내면서도 ‘사랑의 위기’ 없이 순탄히 지내왔던 두 사람. 그런데 그는 전역이 다가오자 여자친구가 점점 부담스럽게 느껴진다고 털어놓았다.

출처= 페이스북 페이지 

여자친구가 종종 결혼을 생각하는 듯 한 말을 하는데 기다려 준 것은 고맙지만 아직 둘 다 나이도 어린 데다 전역을 기다려 주었다는 이유로 결혼까지 해야 하나 싶은 생각이 든다는 것이다.

그는 “곰신(군대 간 남자친구를 기다리는 여성)들에게 묻고 싶다. 남자친구를 끝까지 기다리는 이유가 결혼인가? 아니면 솔로가 되기는 싫은데 그나마 자기를 좋아해 주는 남자가 군인 남친밖에 없으니 그냥 잡고 있다가 나중에 보상받고 싶은 심리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전역하면 남자가 여자를 찬다는 말을 안 믿었는데 요즘은 좀 이해가 간다”고 덧붙였다.

남성의 글에 네티즌들은 “뒷바라지 받을 때는 좋았고 이제 와서 부끄럽나”, “부담스럽다 뭐다 포장하지 마라. 여자친구가 아깝다”, “사랑해서 기다려 줬더니 남자친구가 나를 이렇게 생각한다는 걸 알면 얼마나 슬플까”등 격렬한 반응을 보였다.

그럼에도 일부 남성은 “이유가 어찌됐든 부담되는 건 사실이다”고 말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