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시누이가 불륜으로 낳은 아이 입양하자는 남편…”

출처= ⓒGettyImagesBank

 

시누이가 유부남과 불륜을 저질러 낳은 아이를 입양해 키우자는 남편 때문에 고민이라는 여성이 심적 고통을 호소했다.

최근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30대 여성이라고 밝힌 A 씨가 결혼한 지 4년이 지났지만 아이를 갖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밀검사 결과 남편이 불임 판정을 받았고, A 씨는 힘들어하는 남편에게 “아기가 없어도 괜찮다. 우리 둘이 즐겁게 살자”고 위로했다.

자기가 낳은 아기를 키우고 싶었던 A 씨는 입양할 생각은 없었고 그저 남편과 둘이서만 평생 재미있게 지내기로 마음 먹었다.

그러나 어느 날 남편의 여동생 B 씨가 유부남과 불륜을 저질러 아이를 가졌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불륜 상대는 B 씨를 버리고 연락을 끊었으나 B 씨는 아이를 지우지 않겠다고 버텼고, 그러는 사이 7개월이 흘렀다.

이 소식을 들은 남편은 A 씨에게 “우리가 그 아이를 입양해서 키우면 어떨까”라며 조심스레 제안했다. A 씨가 무슨 소리냐며 되묻자 남편은 “피 한 방울 안 섞인 아이도 아니고 어차피 우리 집안 피가 섞였으니 입양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A 씨는 시누이가 유부남과 불륜을 저질러 낳은 아이를 입양할 수는 없다며 “나는 내가 낳은 아이를 키우고 싶은 거다. 집안 피가 섞인 아이가 중요하면 나도 다른 데 가서 애 만들어 와도 되느냐”라며 강하게 거절했다고 한다.

A 씨는 “아이는 딱하게 됐지만 내 입장을 생각해 주지 않는 남편과 시댁 식구들이 밉다. 이런 결혼생활을 계속 하는 게 맞는지 회의감이 든다”고 토로했다.

글을 본 네티즌들은 “남편이 생각 없이 말했네”, “아기는 불쌍하지만 A씨가 꼭 키워줘야 할 이유는 없다”, “아내 입장을 생각해 줘야지 웬 집안 핏줄 타령이냐”라며 A 씨에 공감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