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이렇게 내면 어떡하냐” 공무원시험 한국사 난이도 지적한 강사


유명 강사가 공무원 시험에 나온 한국사 난이도에 분노했다.

최근 한 온라인 강의 사이트에는 지난달 24일 진행된 2018년 서울시 지방공무원 7급 필기시험의 문제 풀이 영상이 올라왔다.

한국사를 가르치는 전한길 강사는 7번 문항이 등장하자 “지X 같은 문제였죠”라고 격하게 반응했다. 해당 문항은 역사 서적 4점을 제작 연대순으로 배열하는 문제다. 그런데 ‘고금록’(1284년)과 ‘제왕운기’(1287년)의 제작 시기가 3년밖에 차이나지 않아 수험생들을 혼란에 빠뜨린 바 있다.

그는 “문제를 이따위로 출제하면 안 된다”며 “이건 반성해야 한다. X발 (문제를) 이렇게 내면 어떡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건 가르치는 강사나 대학교수가 풀어도 맞힐 수 없는 문제”라며 “대학교수님이 출제하시더라도 수험생들 눈높이에 맞춰내야 한다. 전공자들에게 내는 문제가 아니지 않으냐”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시험이라는 건 공부를 열심히 하고 똑똑한 학생을 합격시키고 그렇지 않은 사람을 떨어뜨리는 건데, 이 문제는 공부해도 맞힐 수 없는 문제”라며 “변별력이 꽝이라는 뜻이다”고 덧붙였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크게 공감했다. “시험 볼 때 이런 문제가 왜 나올까라는 생각이 들더라”, “9급은 저런 문제 4개 넘게 나옴”, “공무원하는데 저걸 알아야 하는 것도 웃기다” 등 토로했다.

한 네티즌은 “공부해도 못 맞히는 문제를 낸다는 건 공부한 사람들 중에 운 좋은 사람 합격하라는 소리와 다름 없네”고 일침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