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방한'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교민 행사서 여성에 입맞춤 요구



방한 중인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자국 교민행사 중 여성에게 입맞춤을 요구해 물의를 빚었다.

지난 3일 오전 입국한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시내의 한 호텔에서 필리핀 교민들과 만나는 행사를 진행했다.

현지 매체는 행사장 모습이 담긴 영상을 함께 공개하며 두테르테 대통령의 행동이 인터넷상에서 비난받고 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연설 말미에 현장에 있던 여성들을 향해 “대가로 키스를 해주면 책을 선물하겠다”고 말했다.


문제의 영상에는 필리핀 여성 교민 2명이 두테르테 대통령으로부터 책을 받기 위해 무대로 올라갔다. 두테르테 대통령에게 책을 받은 여성들은 기뻐했다.

이때 여성이 무대 아래로 내려가려고 하자,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들을 다시 부른 뒤 한 여성과 포옹했다.

이어 두테르테 대통령은 다른 여성에게는 키스를 요청하는 듯 자신의 입술에 손을 갖다 댔다.

마닐라 블루틴 보도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여성에게 결혼을 했냐고 물었고, 이에 여성은 결혼을 했다고 대답했다. 그러자 두테르테 대통령은 남편이 여기 있냐면서 키스를 해도 괜찮겠냐고 되물었다. 결국 두 사람은 입을 맞췄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현장에 있던 사람들에게 “키스를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마라”라면서 “이것은 사람들을 웃게 하기 위한 수단일 뿐”이라고 말했다.

한편 두테르테 대통령은 4일 오후 3시 50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