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인간 스파이더맨, 롯데월드타워 75층까지 올라…경악


인간 스파이더맨이 롯데월드타워를 맨손으로 오르다 경찰에 체포됐다.

'거미손 인간'으로 불리는 알랭 로베르(56)가 지난 6일 국내 최고층(지상 123층·555m) 건물인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를 무단으로 등반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날 로베르는 오전 10시 10분쯤 롯데월드타워 350m 지점인 75층에 올랐다. 출발한지 약 2시간 만이다. 그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원의 설득 끝에 등반을 중단했다.


그는 등반 이유를 묻자 "남북 평화가 실현되려는 놀랍고 중요한 시점을 기념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로베르 씨를 업무방해 혐의로 체포했다.

로베르는 앞서 지난 2011년 세계에서 가장 높은 건물인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부르즈 칼리파(828m)를 6시간 만에 올라 주목받았다.

이 외에도 미국 시카고의 시어스 타워(443m), 대만의 타이베이101(509m)등 수십여 개의 빌딩을 맨손으로 정복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