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노소영 수행기사들, 갑질 폭로 “대통령 딸이라 차 막히면 이해 못 해”

동아일보DB. 

재벌가의 갑질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는 가운데 노태우 전 대통령의 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갑질 행위에 대한 폭로가 이어졌다.

19일 한겨례 신문은 노소영 관장이 자신의 운전기사를 향해 물건을 던지고, “머리는 왜 달고 다니냐”며 폭언했다는 증언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또 지하에 차를 세웠다고 수행기사를 즉석에서 해고 했다는 주장도 나왔다고.

2007년 이후 노소영 관장의 차를 몰았다는 전직 운전기사들이 한겨레 측에 모욕적인 언행을 지속적으로 들었다고 폭로한 것. A씨는 “차량에 비치한 껌과 휴지가 다 떨어지면 운전석 쪽으로 휴지상자와 껌통을 던지면서 화를 냈다”며 “차가 막히면 ‘머리가 있느냐’ ‘머리 왜 달고 다니느냐’는 얘기를 들었다. 다른 사람들한테는 더 심한 욕설을 한 적도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또다른 수행기사 B씨는 “차가 막히는 걸 이해하지 못해서 항상 긴장해야 했다. ‘택시기사보다 운전 못 하네’라며 무시하는 말을 했다”며 “욕을 먹지 않으려고 버스 전용 차로로 달렸다. 대통령의 딸이라 차가 막히는 상황을 별로 겪어보지 않아서 이해를 못 하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전직 수행기사 C씨는 “노 관장이 특히 젊은 기사들에게 함부로 대했다. 젊은 사람들에게 막 해도 된다는 생각이 박힌 것 같았다”고 말했다.

수행기사들은 노소영 관장이 매연에 유독 예민했다면서 “맹추위나 찜통더위에도 히터와 에어컴을 켜지 못했다”고 입을 모았다.

한편 노소영 관장 측은 어떤 입장도 내놓고 있지 않다. 법률대리인 박영식 변호사는 “지극히 주관적인 주장. 사실과 다르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