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환불 요구도 가지가지”…마트 황당한 클레임 모음

출처= ⓒGettyImagesBank 

마트에서 일어난 황당한 클레임이 네티즌들의 분노를 샀다.

최근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마트 직원들이 받아본 클레임'이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글을 올린 네티즌은 '고객 클레임 기억나는 것 있나요'라고 물었다. 그러자 마트에서 일한 경험이 있는 한 네티즌은 "음식이 너무 맵다고 항의해 '매콤'이라고 쓰여있다고 했더니 매콤한 정도가 아니라 맵다고 하더라"면서 황당해했다.


이어 "행사하던 상품 중에 유산균이 있었는데 그 상품 먹고 변비 걸렸다고 환불 요청하더라"고 쓴웃음을 지었다.

또다른 네티즌은 "처음 보는 과자를 사갔는데 생각했던 맛이랑 다르다고 못 먹겠다고 하더라. 결국에는 싸우고 환불받아갔다"면서 믿을 수 없는 이야기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수박 위 아래 잘라서 제사 지내고는 맛없다고 반품한 사람도 있다"고 덧붙인 네티즌도 있다.

게시글을 본 네티즌들은 “저런 인간이랑 숨을 쉬고 같이 살아간다는 게 소름이다”, “거짓말로 보이겠지만 실제로 저런 사람들 많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자꾸 환불을 해주니까 진상이 더 많아지는 거다. 업무 방해로 신고해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