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포장비에 공휴일 배달비까지…치킨집 꼼수에 '분노'

출처= ⓒGettyImagesBank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의 배달비 유료화가 확산하고 있다. 그런데 최근 배달비에 이어 포장비, 심지어는 공휴일 배달비까지 추가됐다는 글이 올라와 분노를 샀다.

지난 15일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저희 동네 교촌만 이런가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을 올린 게시자는 "교촌 배달비가 4000원이다. 기본 배달비 2000원에 공휴일 배달비 2000원이 가산돼 총 4000원을 받더라"면서 "잘 안 먹었는데 더 안 먹고 싶어진다"고 씁쓸해했다.

실제로 공개된 주문 내역서에는 '가게 운영 방침에 따라 지역, 특정 시간에 배달팁이 추가됩니다'라고 쓰여 있다. 이에 1만 5000원인 치킨에 배달비 4000원이 추가돼 1만 9000원에 치킨을 먹은 셈이다.


교촌 공휴일 배달비. BBQ 포장비(아래)
 

앞서 지난달에는 BBQ에서 치킨을 시키고 찾으러 갔는데 포장비 1000원을 받았다는 글이 올라와 황당함을 자아냈다.

물론, 모든 지점이 공휴일 배달비와 포장비를 받는 건 아니다.

당시 BBQ 측은 포장비에 대해 “공식적으로 모든 매장에서 받는 것은 아니다”면서 “매장 점주의 재량에 따라 배달비와 포장비를 받을 수 있다”고 해명한 바 있다.

하지만 소비자들은 “피자나 족발 등 다른 배달 음식은 전혀 배달비 언급이 안 되고 있는 상당황에서 유독 치킨집만 배달비에 집착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고개를 가로저었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