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서울대공원 토막 시신, 1차 부검 결과 “공구에 의해 절단”


서울대공원 인근에서 발견된 토막 시신은 공구에 의해 절단된 것으로 밝혀졌다.

경기 과천경찰서는 20일 서울대공원 인근 수풀에서 발견된 A 씨(51)의 부검 결과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전달받았다.

경찰은 1차 부검 구두 소견에서 “시신을 훼손한 도구는 불상의 공구라고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사인에 대해서는 “흉기에 찔린 흔적 등 사망에 이를 만한 외상이 발견되지 않았다”며 “질식이나 약물·독물 중독 등 가능성을 열어두고 추가적인 검사를 해나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A 씨가 이달초까지 전화를 사용했다는 근거로 이달 10일 전후 살인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정확한 사인과 사망 날짜는 추가 조사를 거쳐 2주 후 나올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전날 오전 9시 39분쯤 서울대공원 주차장 인근 수풀에서 A 씨의 머리와 몸통 등이 분리된 채 대형 비닐봉투에 싸여 있는 상태로 발견됐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