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2만 원 때문에…” 무임승차 발각에 인질극 벌인 50대



50대 남성이 무임승차 발각에 인질극을 벌였다.

부산 경찰에 따르면 지난 9일 오전 10시쯤 부산역 11번 승강장에서 A 씨(58)가 흉기를 들고 여성 환경미화원 B 씨를 상대로 인질극을 벌였다.


이후 A 씨는 철망벽을 넘어 부산역 승무원 식당으로 달아난 뒤 문을 잠그고 도자기 등을 던지며 저항했다. 이에 경찰은 테이저건을 쏴 A 씨를 검거했다.

조사 결과, A 씨는 무임승차를 한 뒤 적발되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A 씨에게 붙잡혀 있던 환경미화원 B 씨는 다행히 큰 부상을 입지 않았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