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모욕적이다”…손님 영수증에 '미친X' 써놓은 중식당

출처= 커뮤니티 게시판
 

중식당에서 손님을 '개 미친X'이라고 표현해 논란이 불거졌다.

최근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미친X이래요. 중식당에서'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올린 A 씨는 지난 16일 집 근처 중식당에서 배달 음식을 주문했다.

그런데 배달원에게 받은 영수증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한다. 그도 그럴 것이 영수증에 '개 미친X, 빨갛게, 맵게, 단무지 많이'라고 적혀 있던 탓이다.

그는 “평소 단무지가 적어 주문할 때마다 단무지를 많이 달라고 얘기했는데, 이게 그리 기분 나쁜 부탁인 줄 몰랐다”며 “너무 모욕적이라 머리가 아플 정도”라고 호소했다.

A 씨는 중식당에 전화해 항의했다고. 하지만 “잘 모르겠다”면서 "자세한 경위는 확인할 수 없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직원을 연결해달라’는 요청엔 “직원을 지킬 의무가 있다”고 거절했다. A 씨가 “인터넷에 해당 사실을 올리겠다”고 말하자 “마음대로 하시라. 하고 싶은대로 다 하시라”고 말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A 씨는 “사장님이 작성하신 것 같은데, 혹시 직원 탓하신 건 아닌가 싶다”며 “직원들과 배달원 모두 나를 미친X으로 알고 비웃었을 것 아니냐. 너무 분하고 억울하다”고 덧붙였다.

글을 본 네티즌들은 "저런 곳은 이용하면 안 된다", "단무지 많이 달라고 하는 게 욕설까지 들을 일인가", "얼마나 황당할까"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그럼에도 일부 네티즌은 "양쪽 말을 다 들어봐야 한다. 섣불리 판단하면 억울한 부분이 있을 수 있다"고 조심스럽게 이야기했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