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강은비 "샤워신 불법 촬영한 스태프 목격" 충격 고백


유튜버로 전향한 강은비가 과거 불법 촬영하는 스태프를 본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강은비는 19일 유튜브 방송에서 “과거 같은 기획사 여배우의 영화 촬영 현장에 견학 갔다가 오디오 감독이 불법 촬영하는 것을 봤다”고 고백했따.

당시 강은비는 스튜디오 밖에서 대기하고 있던 상황. 이때 감독이 현장 밖에서도 촬영 상황을 볼 수 있게 해둔 화면을 자신의 휴대폰으로 찍고 있었다고 한다. 심지어 스튜디오에서 촬영하고 있던 것은 샤워 장면이었다고.


방송 시청자들이 실시간 채팅창에 ‘왜 신고하지 않았느냐’는 글을 남기자 강은비는 “나 말고 다른 분들도 봤지만 감독이 너무 당당하게 그러고 있으니 ‘뭐야?’ 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앞서 '국경없는 포차' 측은 지난 18일 "해외 촬영 막바지 시기인 15일 출연자 신세경, 윤보미 숙소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로 위장한 촬영 장비가 발각됐다”고 밝혔다.

국경없는 포차 측은 지난 18일 “해외 촬영 막바지 시기인 15일 출연자 신세경, 윤보미 숙소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로 위장한 촬영 장비가 발각됐다”고 밝혔다.

이는 외주 장비 업체의 한 직원이 임의로 촬영장에 반입한 개인 소장품으로, 개인 일탈에 의해 위법적으로 설치됐다. 신세경이 즉시 발견해 문제가 있는 내용은 전혀 없다는 것이 확인됐다. 장비 설치자는 귀국해 경찰 조사를 받았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