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맘카페 없애주세요"…김포 보육교사 사망에 '들끓는 여론'

출처= ⓒGettyImagesBank 

아동학대 가해자로 오해를 받은 30대 어린이집 교사가 투신해 숨진 가운데 맘카페의 '마녀사냥'이 비난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앞서 지난 13일 새벽 2시 50분쯤 경기 김포시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어린이집 교사 A 씨(38)가 숨진 채 발견됐다.

투신 장소로 추정되는 곳에서는 A 씨의 유서가 발견됐다. 그가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유서에는 “어린이집 원생 B 군에게 미안하다. 다른 교사에게 피해가 가지 않길 바란다”는 내용이 적혔다.


A 씨는 지난 11일부터 어린이집 원생을 학대했다는 오해를 받아왔다. 이날 진행된 어린이집 가을 나들이에서 B 군을 밀쳤다는 소문이 퍼진 탓이다.

동료 교사에 따르면 B 군은 돗자리 정리를 하던 교사 A 씨에게 안아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A 씨는 청소 중이라는 이유로 B 군을 안아주지 않았고, 이 과정에서 아이가 밀려 넘어졌다.

이러한 일은 맘카페를 통해 순식간에 퍼졌고, A 씨의 실명과 사진 등이 인터넷 카페를 통해 공개된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B 군의 이모라고 주장한 여성이 강하게 항의했다고. 그는 A 씨에게 물을 뿌리거나 무릎을 꿇게 한 것으로 전해졌다.

동료 교사가 올린 글.
 

청와대 청원글.
 

A 씨 동료 교사는 인터넷상에 “함께 3년을 근무한 동료를 잃었다. 교사에게 안기려 한 아이를 밀치고 돗자리를 털었다고 마녀사냥이 시작됐다. 교사의 실명과 사진까지 공개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장, 부원장, 교사가 모두 이모에게 무릎을 꿇고 사과했다. 하지만 이모는 더 소리를 질렀다. 그는 모든 걸 자신이 짊어지고 떠났다. 홀로 계신 어머니와 결혼을 앞둔 남자친구를 남겨두고 떠날 결심을 했을 때 무슨 생각을 했을까”라며 안타까워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맘카페 내 게시글 명예훼손 적용 여부 조사 및 폐쇄요청 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맘카페의 기능은 마녀사냥이라고 밖에 보여지지 않는다"면서 "맘카페로 피해를 본 피해자들은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고 직업을 그만두는 사람들도 많다"고 지적했다.

네티즌들도 크게 공감했다. 한 네티즌은 "맘카페의 가장 큰 문제는 선동이다. 확실하지 않은 정보에 마녀사냥"이라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