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또 심신미약? 강력 처벌 必”…강서구 PC방 살인 사건에 '분노'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이 국민들의 분노를 샀다.

지난 17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강서구 피시방 살인 사건. 또 심신미약 피의자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21세의 알바생을 흉기로 수차례 찔러 무참히 살해했다. 피의자 가족에 따르면 피의자는 우울증 약을 복용하고 있다고 한다. 심신미약 이유로 감형되려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피의자 말만 듣고 그 학생이 불친절해서 마치 원인제공 한 것 처럼 나온 뉴스에도 화가 난다.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모르는 일이며 피해자가 내 가족, 나 자신 일 수도 있다”고 분노했다.


마지막으로 “언제까지 우울증, 정신질환, 심신미약 이런 단어들로 처벌이 약해져야 하냐. 나쁜 마음 먹으면 우울증 약 처방받고 함부로 범죄를 저지를 수도 있다. 심신미약의 이유로 감형되거나 집행유예가 될 수 있으니까.
지금보다 더 강력하게 처벌하면 안되냐. 세상이 무서워도 너무 무섭다”고 덧붙였다.

해당 청원은 18일 오전 9시 30분 기준으로 참여 인원이 23만 명을 넘어섰다. 하루 만에 20만 명이 넘는 네티즌이 동의하면서 분노를 드러낸 것이다.

이 사건은 지난 14일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일어났다. 피의자는 '테이블이 더럽다', '불친절하다' 등의 이유로 아르바이트생 A 씨(21)에 불만을 표출했다.

이후 흉기를 가지고 온 피의자 B 씨(30)는 쓰레기를 버리러 나온 A 씨를 수차례 찔렀다. 피해자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사망했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