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주문 실수 아니다”…‘맥도날드 갑질’ 피해 알바생이 밝힌 당시 상황

영상 갈무리.
 

‘맥도날드 갑질’ 영상이 많은 이의 공분을 산 가운데 피해를 당한 당사자인 아르바이트생이 입장문을 전했다.

14일 오후 자동차 전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안녕하세요 맥도날드 직원 본인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논란이 된 영상 속 직원이라고 밝힌 A 씨는 "주변에서 많이 도와주는데 가만히 손 놓고 있을 수 없어 이렇게 글을 쓴다. 블랙박스 영상으로 제가 당한 일을 세상에 알려주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운을 뗐다.

그가 밝힌 당시 상황은 이렇다. A 씨의 담당은 드라이브 스루에서 제품을 포장해 고객에게 제공하는 포지션이었다고. 그는 지난 11일 오전 10시쯤 다른 직원이 주문을 받은 제품을 문제의 고객에게 전달했다.

이 직원은 주문 확인과 함께 콜라를 먼저 전달했고, '에그머핀' 4개를 봉투에 담아 고객에 건넸다.

맥도날드 갑질 피해 알바생이 쓴 글. 출처= 보배드림
 

그런데 차량 안에 있던 고객의 표정이 나빠지면서 혼잣말로 욕설을 했다고. 이에 A 씨는 주문한 과정에서 실수가 있나 싶은 마음에 창가에서 떠나지 못하고 있었다고 한다.

이어 재차 "모니터 확인하고 앞쪽으로 오신 게 맞으시냐"고 물었다. 하지만 말이 끝나기 무섭게 고객은 A 씨에게 "안 먹어, 씨X"이라면서 제품이 든 봉투를 던지고 떠났다. 문제가 된 영상 속에 찍힌 상황이었다.

그는 "봉투를 맞자 고개가 돌아갔고, 너무 황당하고 화가나서 아무 생각도 들지 않았다. 경찰서에 바로 갈 생각에 CCTV를 모두 돌려봤지만 제가 찍힌 각도가 없었고, 차량번호가 찍힌 CCTV는 화질이 좋지 않았다. 그래서 넘어가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원본을 직접 받아서 고소할 예정이었지만, 맥도날드 본사에서 도울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겠다고 했다. 이 일을 법무팀에서 담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런 말을 할 자격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사실 제가 겪은 일은 주위에서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 서비스업에 종사하신 분들은 주위에서 듣거나 경험했을 거다. 이런 경험담이 없어지기 위해 조금만 배려해달라"고 부탁했다.

글을 본 네티즌들은 "본사가 나선다니 다행이다", "정의구현 가즈아", "꼭 벌 받았으면 좋겠다. 후기 알려달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이슈됐으니 본사에서도 상황 파악하고 지원해주는 거지. 저런 일 알바생들 사이에서는 비일비재하다. 앞으로도 저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본사 차원에서 잘 대처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