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정준영, 카톡방에 성관계 영상 공유”…팬들 ‘실망+분노’


가수 정준영이 동료 연예인과 비연예인 지인들이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 불법 영상을 여러차례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8시뉴스에서는 '정준영이 2015년부터 여성들과 성관계한 영상을 몰래 촬영해 카카오톡 단체방에 공유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이날 SBS 8뉴스에 따르면 정준영이 한 여성과 성관계를 했다고 자랑하자 친구는 동영상이 없냐고 물어봤고, 이에 정준영은 여성과 성관계 장면을 몰래 찍은 3초 짜리 영상을 올렸다.

SBS 뉴스 갈무리.
 

비슷한 시기, 정준영이 룸살롱에서 여성 종업원의 신체부위를 사진과 동영상으로 찍어 동료 연예인과 공유하거나 잠이 든 여성의 사진 등을 유명 가수가 포함된 단체 대화방에 수시로 올리고 자랑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SBS가 입수한 자료는 2015년 말부터 약 10개월 분량으로, 정준영의 불법 촬영과 유포 피해를 본 여성은 취재진이 확인한 것만 10명이라고 한다.


정준영 소속사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는 “정준영이 해외 촬영을 중단하고 귀국할 예정이다. 경찰 수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크게 분노했다. "진짜 쓰레기라는 말도 아깝다", "인간이 아니다", "사회에서 격리가 필요하다", "폐기물급이다" 등 비난했다.

일부 팬은 "예능에서 굉장히 좋게봤는데 아니었네. 실망이다"고 씁쓸해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