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서울시, ‘운전면허 반납’ 고령자에 10만 원 교통카드 지급

출처= ⓒGettyImagesBank 

고령 운전자의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서울시가 발 벗고 나섰다.

서울시는 서울경찰청, 도로교통공단, 티머니복지재단과 함께 운전면허를 반납한 70세 이상 운전자에게 10만 원짜리 교통카드를 지급한다.


교통카드 제공 대상은 올해 1월 1일 이후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해 면허가 실효된 서울 거주 70세 이상(1949년 12월31일 이전 출생)이다. 최초 1회에 한해 1인당 10만 원이 충전된 교통카드가 최대 1000명에게 제공된다.

교통카드 500매는 주민등록 생년월일 기준 고령자순으로 지원된다. 나머지 500매는 면허 반납 후 신청서를 제출한 사람 중 추첨을 통해 제공된다. 신청자가 1000명을 넘지 않으면 신청자 전원에게 지급된다.

신청 희망자는 가까운 서울시내 31개 경찰서 면허반납 창구나 서울시내에 위치한 4개 면허시험장 면허반납 창구를 방문해 9월 30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선정결과는 10월 중 서울시 누리집(교통분야)에 공개된다. 선정이 된다면 10월 중 주소지에 등기우편으로 교통카드가 발송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