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편집자 단순 실수”…교학사,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사진에 ‘사과’

출처= 교학사 교재 

출판사 교학사에서 故 노무현 대통령을 조롱하는 합성사진이 자료사진으로 사용돼 논란이 일었다.

최근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한국사 공부하는데 이거 뭐냐'라는 글과 함께 공무원 한국사 교재의 한 페이지를 찍은 사진이 올라왔다.

해당 페이지에는 조선 후기 ‘신분제의 동요와 향촌의 변화’를 설명하는 부분이 담겨 있다.

이 페이지에 쓰인 자료사진은 ‘붙잡힌 도망 노비에게 낙인을 찍는 장면’이라는 설명과 함께 지난 2010년 방영된 KBS 드라마 ‘추노’를 출처로 밝혔다.

그런데 해당 자료 사진은 드라마 ‘추노’의 실제 장면이 아닌 극우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에서 노 전 대통령을 조롱하기 위해 합성한 이미지가 쓰였다.

사과문. 출처= 교학사 홈페이지
 

이 사진은 지난해 8월 교학사가 출간한 ‘한국사 능력 검정시험(고급 1·2급)’에 실제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거세지자 교학사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사진은 편집자의 단순 실수로 발생한 일이다"고 해명했다.

이어 "제대로 검수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 드린다. 온 오프라인에 배포된 교재를 전량 수거해 폐기하도록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지면을 통해 먼저 사죄의 말씀 드린다. 특히 가족분과 노무현 재단에는 직접 찾아뵙고 사죄의 말씀을 올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