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에티튜드 제품서 ‘살균보존제’ 성분 검출…교환·환불 조치

에티튜드 제품.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캐나다 친환경 브랜드 ‘에티튜드’ 등 일부 수입 위생용품 세척제에서 살균보존제가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17일 수입 위생용품 세척제를 통관·유통단계에서 검사한 결과, 일부 제품에서 사용이 금지된 살균보존제 ‘메칠클로로이소치아졸리논/메칠이소치아졸리논(CMIT/MIT)’이 검출돼 통관금지 및 수거‧폐기 조치한다고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CMIT/MIT는 살균·보존 효과를 가지고 있어 미국과 유럽에선 샴푸, 세제 등 생활용품에 쓰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세척제, 헹굼보조제, 물티슈 등 19개 위생용품에서 사용할 수 없는 성분으로 관리하고 있다. 특히 CMIT/MIT는 ‘가습기 살균제’에 쓰인 성분이기도하다.

식약처가 부적합 판정을 내린 제품은 ‘에티튜드 무향 13189’, ‘에티튜드 무향 13179’, ‘엔지폼 PRO’, ‘스칸팬 세척제’ 등이다.

에티튜드를 공식 수입·판매하는 쁘띠엘린 측은 문제가 된 제품에 대해 교환 및 환불 조치할 방침이다.

쁘띠엘린 측은 회수 사이트(service.naturalattitude.co.kr), 고객센터(070-4376-6907), 구매처 고객센터 등을 통해 제품 확인 및 교환·환불을 진행할 예정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