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의정부 일가족 사망사건, 父 주저흔·딸 방어흔 발견


의정부 일가족 사건의 사인이 가족 내에서의 극단적 선택일 가능성이 높아졌다.

경찰은 경기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일가족 3명 중 아버지와 딸의 시신에서 각각 ‘주저흔’(자해 과정에서 망설인 흔적)과 ‘방어흔’(공격을 방어하면서 생긴 상처)이 발견됐다고 21일 전했다.

앞서 전날 오전 11시 30분쯤 의정부의 한 아파트에서 아버지 A 씨(51)와 어머니 B 씨(48) 딸 C 양(18)이 모두 숨져 있는 것을 아들 D 군(15)이 발견해 신고했다. 숨진 3명은 모두 한 방에서 발견됐고 각각의 목에서 흉기에 찔린 흔적이 있었다.

사건을 수사중인 의정부경찰서는 이날 국립과학수사에 부검을 의뢰해 1차 구두소견을 받았다. 그 결과, 아버지에게서 ‘주저흔’이 발견됐으며 딸에게서는 ‘방어흔’이 발견됐다. 어머니의 시신에서는 주저흔이나 방어흔이 나오지 않았다.

아버지는 방 바닥에 어머니와 딸은 침대 위에서 숨져 있었다. 외부 침입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신고자인 아들의 손에서는 상처 등 범행을 의심할 만한 정황은 없다고.


이에 따라 경찰은 A 씨가 아내와 딸을 살해하고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사망 시간은 20일 오전 4시~11시 사이로 추정된다.

사건 전날 A 씨 부부와 딸은 함께 모여 거주중인 아파트 처분 문제를 두고 상의하면서 신세한탄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또 숨진 가족이 제2금융권 대출 등 억대의 채무 문제로 힘겨워했다는 주변인 진술도 확보했다.

한편 경찰은 국과수의 최종 부검 결과를 받아 정확한 사건 경위를 결론낼 방침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