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백종원, 유튜브 개설한 계기가… 네티즌들 ‘공감 폭발’

영상 갈무리.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유튜브를 시작한 가운데 채널을 개설하게 된 계기가 화제다.

백종원은 11일 유튜브 채널 '백종원의 요리비책'을 오픈하면서 현재까지 총 8개의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요리에 자신감을 드리고 싶었다", "제대로 된 한식 레시피를 이렇게 알리고 싶었다" 등 소개 영상부터 업소용 제육볶음 레시피를 올렸다.

특히나 눈길을 끈 것은 유튜브를 시작하게 된 특별한 계기다. 그는 "몇 달 전에 장모님이 전화 오셔서 갈비찜 레시피를 물어보셨다. 제 레시피대로 했는데 맛이 안 난다고 하시더라"고 운을 뗐다.

이어 "장모님이 (인터넷에) 백종원의 갈비찜을 검색했는데 제 레시피와 달랐다. 그때 많은 걸 느꼈다"고 씁쓸한 미소를 지었다.


그는 "그 레시피가 잘못된 것은 아니다. 하지만 변형된.. 제가 만들지 않은 또다른 메뉴가… 많은 분이 음식에 관심을 갖게된 건 좋은데 약간 한편으로는 섬칫하더라"고 덧붙였다.

대다수의 네티즌은 백종원의 설명에 공감했다. 네티즌들은 "어쩐지.. 많이 당했다", "진짜 블로그 검색하면 전부 백종원 레시피라고 쓰여있더라", "조회수 올리려고 백종원 팔아먹는 블로거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한 "진짜 환영한다. 항상 백종원 진짜 레시피만 모아진 채널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너무 잘됐다"고 기뻐하는 네티즌도 상당하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