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거제 살인사건 용의자, 16시간 대치 끝 투신 사망

사진= 뉴시스 

전처가 다니는 회사 대표를 살해한 후 경찰과 대치하던 남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경찰에 따르면 용의자 A 씨(45)는 지난 8일 오후 2시 17분쯤 경남 거제에 위치한 한 아파트 1층 복도에서 전처가 다니는 회사 사장 B 씨(57)를 흉기로 사망케 했다.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수사 등을 통해 피의자를 A 씨로 특정했다. 그는 건물 옥상으로 올라가 경찰과 밤샘 대치를 벌였다.


경찰은 경찰특공대, 위기협상팀, 범죄분석관 등을 투입해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는 A 씨를 설득했다. 구조당국에 협조를 구해 지상에는 안전매트도 설치했다.

A 씨는 경찰과 대치하는 과정에서 전처를 만나게 해달라고 요구했지만, 약 16시간의 대치 끝에 9일 오전 6시쯤 투신 사망했다.

한편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