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아침밥 도시락 만들어주실 분~” 6500원에 집밥 노예? '논란'

출처= ⓒGettyImagesBank 

일명 '6500원 집밥 노예' 글에 비난이 이어졌다.

지난달 24일 한 카페에는 '가정에서 아침밥 도시락을 만들어주실 분 찾습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홀로 거주한다는 이 남성은 "아침에 집밥을 먹고 싶다"면서 "원형 도시락을 드리면 기존에 가정에서 요리하신 밥과 국, 반찬 2~3개를 담아서 아침 7시까지 배달 가능하냐"고 올렸다.

이어 그가 제시한 한 끼당 금액은 6500원. 물론 배달비까지 포함된 것이다.


그러자 황당하다는 댓글이 이어졌다. 카페 회원들은 "물가가 비싸 1만 원은 받아야하지 않냐. 배달까지 하는데", "**에 배달 업체 많다", "음식 재료비가 얼마인데 배달까지? 말도 안 되는 금액이다" 등 지적했다.

한 네티즌은 "요즘 백반 한 끼도 8000원인데. 부모의 노동으로 만들어진 집밥을 우습게 아는 듯"이라고 불쾌해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해당 글쓴이는 "가족이 같이 식사하기 위해 만든 밥과 국, 반찬을 나눠 먹는 방식이라면 가능한 가격이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