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안성 제조공장서 폭발 추정 화재… 소방관 1명 순직

사진=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제공 

안성의 한 공장에서 폭발로 추정되는 불이 난 가운데, 화재 진압을 하던 소방관 1명이 순직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6일 오후 1시 15분쯤 안성시 양성면의 종이상자 제조공장에서 폭발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장비 54대와 소방인력 132명, 화학구조대를 투입해 진화에 나서 화재 발생 30여분 만인 오후 1시 44분쯤 초진을 완료하고 잔불을 정리 중이다.


하지만 화재 진압을 하던 안성소방서 원곡119안전센터 소속 석원호 소방장(45)이 순직하고, 이돈창 소방위(58)가 얼굴과 양쪽 팔에 1∼2도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또한 제조공장 관계자 등 9명이 연기 흡입이나 폭발 파편을 맞는 부상으로 인근 병원에 이송됐다.

한편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진압 후 자세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 등 합동감식을 벌일 예정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