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유럽

“경매로 가치 커질 것”… 100년 된 피아노에서 금화 발견


100년이 넘은 피아노에서 금화가 발견돼 관심을 끌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 인터넷판은 지난 16일(현지시각) "한 가정에 있던 피아노에서 금화 수십여 개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피아노는 20년 전 잉글랜드 슈롭셔 카운디에 사는 한 가정에서 구매한 것이다. 실제 제작된 시기는 100년이 넘었다고 한다.

피아노 소유주가 전문가에게 조율을 맡기면서 금화가 든 주머니가 발견됐다.
 
금화의 진위여부를 검사한 검시관은 "이 동전은 1847년에서 1915년 사이에 제작된 것이다"면서 "1차 세계대전 당시 주인이 숨기고 떠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금화 1개당 200파운드(약 30만 원)의 가치를 가졌다고 한다.


데일리메일은 "금화의 보관 상태와 역사적 가치가 더해지면 금화의 가격은 훨씬 더 높아질 수 있다"고 추정했다.
 
이어 "금화가 골동품을 치우거나 새롭게 수리하는 중에 나온 경우가 있다"면서 "전 세계 곳곳에서 금화가 나오면서 그 가치가 커진 적이 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피아노에서 나온 금화도 소유자를 찾다가 밝혀지지 않으면 피아노의 현재 소유주가 가지게 된다.
 
한편 전문가들은 "이렇게 발견된 금화는 경매를 거쳐 가치가 높아지는 경우가 허다하다"면서 "1차 세계대전 당시라면 동전 수집 마니아들이 이미 눈독을 들이고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한신人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