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북아메리카

“아기 사자보다 큰 몸집”… 다이어트 돌입한 고양이

출처= HRA 홈페이지 

아기 사자보다 몸집이 큰 고양이가 다이어트에 돌입했다.

미국 투데이뉴스는 지난 15일(현지시각) “35파운드(약 16kg)의 육중한 무게를 자랑하는 거대 고양이가 화제다”고 전했다.

주인공은 올해 6살인 심바. 심바는 한 눈에 봐도 고양이로 보이지 않을 만큼 살이 찐 모습이다. 언뜻보면 아기 사자로 착각할 비주얼(?)을 자랑하고 있다.

심바를 보호하고 있는 미국 워싱턴의 동물보호단체 HRA 측은 "(심바는) 사람들을 좋아하고, 애교도 많다"면서 "특히 쓰다듬어 주면 무척 행복해한다"고 말했다.


심바는 주인이 요양시설에 들어간 탓에 동물보호단체로 오게됐다. 당시 HRA 직원들은 엄청나게 큰 심바의 몸집에 화들짝 놀랐다고 한다.

심바는 건강을 위해 최근 식이요법과 운동을 병행하는 다이어트를 시작했다. 목표 감량 체중은 15파운드(약 6.8kg)다.

한편 HRA는 심바의 새로운 가족을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