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북아메리카

메이크업 도구, 세척 안했더니… 시력 잃은 뻔한 여성

사진= 케이티 라이트 씨 인스타그램 

씻지 않은 메이크업 도구로 시력을 잃은 뻔한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안타까운 사연의 주인공은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에 거주하는 케이티 라이트 씨(21). 그는 평소 메이크업에 관심이 많았다고 한다.

그런데 케이티는 얼마 전 브러쉬로 인해 큰 곤욕을 치렀다. 오른쪽 눈썹 앞머리에 큰 여드름이 난 줄 알고 짰는데 가라앉기는커녕 두 눈까지 퉁퉁 부어오른 것이다. 

그제야 깜짝 놀란 그는 피부과로 달려갔다. 의사는 “세균 감염 때문에 심각한 봉와직염(급성 세균감염증)이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감염을 빨리 치료하지 못하면 시력을 잃을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이는 제대로 세척하지 않은 '눈썹 정리용 스크루 브러쉬(eyebrow spooly·눈썹 결 정리용으로 쓰는 빳빳한 브러쉬)' 때문에 발병했다.


알고 보니, 메이크업 브러쉬의 촘촘한 털 사이에 박테리아가 번식한 것이다. 세척한 뒤 꼼꼼하게 헹궈 잘 말리지 않으면 세균 덩어리나 마찬가지인 브러쉬를 얼굴에 가져다 대는 셈이다.

다행히 케이는 병원 치료를 받고 깨끗한 피부를 되찾았다. 그는 SNS에 자기가 겪었던 일을 공유하며 화장도구 청결 관리의 중요성을 널리 알렸다.

케이티는 “화장도구는 늘 청결하게 관리하라. 얼굴 클렌징도 중요하지만 도구도 항상 깨끗하게 유지해야 한다. 파운데이션 붓이나 아이메이크업용 붓은 잘 빨아 쓰는 편이었는데 눈썹용 스크루 브러쉬까지는 미처 생각을 못 했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이예리 기자 celsetta@donga.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